한문

歸去來辭(귀거래사) 번역 및 초서 쓰기 - 陶淵明

歸去來辭 - 晉 陶淵明(365~427) 41세 작품.

 

세 번 벼슬살이. 마지막의 팽택령(彭澤令)80일 만에 관두고 歸園田居함에 따른 기쁨과 전원생활의 즐거움 및 인생관을 노래. 魏晉시대 정점에 서 있는 작품.

* 辭賦 : 중국 楚辭의 형식에 의거한, 散文에 가까운 韻文. 抒情的와 서사적인 를 아울러 이르는 말.

 

歸去來兮, 田園將蕪, 胡不歸!(외적 이유) 既自以心為形役, 奚惆悵而獨悲?(내적 이유) 悟已往之不諫, 知來者之可追(과거와 미래에 대한 깨달음) 實迷其未遠, 覺今是而昨非(벼슬길에 대한 깨달음) 舟搖搖以輕, 風飄飄而吹衣(귀가의 즐거움-외관) 問征夫以前路, 恨晨光之熹微(귀가의 즐거움-심리)

 

乃瞻衡宇, 載欣載奔僮僕歡迎, 稚子候門三徑就荒, 松菊猶存(본자,)幼入室, 有酒盈樽引壺觴以自酌, 眄庭柯以怡顏倚南窗以寄傲, 審容膝之易安園日涉以成趣, 門雖設而常關策扶老以流憩, 時矯首而遐觀雲無心以出岫, 鳥倦飛而知還景翳翳以將入, 撫孤松而盤桓

 

歸去來兮, 請息交以絕遊世與我而相違, 復駕言兮焉求? 悅親戚之情話, 樂琴書以消憂農人告余以春及, 將有事於西疇或命巾車, 或棹孤舟既窈窕以尋壑, 亦崎嶇而經丘木欣欣以向榮, 泉涓涓而始流善萬物之得時, 感吾生之行休

 

已矣乎! 寓形宇內復幾時, 曷不委心任去留, 胡為遑遑欲何之? 富貴非吾願, 帝鄉不可期懷良辰以孤往, 或植杖而耘耔登東皋以舒嘯, 臨清流而賦詩聊乘化以歸盡, 樂夫天命復奚疑!

 

1. 歸去決意와 實行

歸去來兮 (귀거래혜) 자, 돌아가자.(意志)

田園將蕪胡不歸 (전원장무호불귀) 전원이 황폐해지려는데 어찌 돌아가지 않겠는가!

旣自以心爲形役 (기자이심위형역) 이미 스스로 마음을 육신의 노예로 삼았으니<淮南子>

奚惆悵而獨悲 (해추창이독비) 어찌 슬퍼하며 홀로 비통해 할 것인가?

悟已往之不諫 (오이왕지불간) 이미 지난 일은 탓해야 소용없음을 깨닫고

知來者之可追 (지래자지가추) 앞으로 다가올 일은 좇을 수 있음을 깨달았다.

實迷塗其未遠 (실미도기미원) 실로 길을 잘못 들었으나 멀리 벗어나진 않았다.

覺今是而昨非 (각금시이작비) 지금이 옳고 어제(벼슬살이)가 잘못되었음을 깨달았다. <莊子> ‘寓言’편. 

舟搖搖以輕颺 (주요요이경양) 쪽배는 흔들흔들 가볍게 흔들리고

風飄飄而吹衣 (풍표표이취의) 바람은 산들산들 옷깃을 스친다.

問征夫以前路 (문정부이전로) 길손에게 앞길(고향 길)을 물어보지만

恨晨光之熹微 (한신광지희미) 새벽빛이 희미(稀微)한 것이 한스럽구나.


2. 家庭生活과 周邊環境

乃瞻衡宇 (내첨형우) 마침내 도리(처마)와 지붕이 보이니

載欣載奔 (재흔재분) 기쁘기도 하고, (걸음이) 바쁘기도 하다. 载:文言助司。

僮僕歡迎 (동복환영) 머슴아이는 환영하고

稚子候門 (치자후문) 어린 자식은 문에서 기다린다.

三徑就荒 (삼경취황) 세 갈개 길은 황무지가 되었지만  

松菊猶存 (송국유존) 소나무와 국화는 아직도 그대로구나.

携幼入室 (휴유입실) 어린놈 손잡고 방에 들어가니,

有酒盈樽 (유주영준) 술이 있어 항아리에 가득하구나.

引壺觴以自酌 (인호상이자작) 병과 술잔 끌어당겨 자작하며,

眄庭柯以怡顔 (면정가이이안) 뜰의 나뭇가지 바라보며 웃음 짓는다.

倚南窓以寄傲 (의남창이기오) 남창에 기대어 마음을 푸니(호방한 마음 기탁하니),

審容膝之易安 (심용슬지이안) 용슬의 편안함을 환히 알겠노라.

園日涉以成趣 (원일섭이성취) 동산을 날마다 거닐며 취미를 삼고 

門雖設而常關 (문수설이상관) 문은 달아 놓았지만 늘 닫혀 있다.

策扶老以流憩 (책부로이유게) 지팡이로 노구 받들며 물 흐르듯 쉬고(流憩)

時矯首而遐觀 (시교수이하관) 때때로 머리 들어 멀리 바라본다.

雲無心以出岫 (운무심이출수) 구름은 무심히 산봉우리에 떠오르고,

鳥倦飛而知還 (조권비이지환) 새들은 날다가 지치면 돌아올 줄 안다.(感情移入, 歸巢本能, 새도 돌아올 줄 아는데...)

景翳翳以將入 (경예예이장입) 날은 어둑어둑 해는 지려 하는데(餘生暗示)

撫孤松而盤桓 (무고송이반환) 홀로 선 소나무를 어루만지며 서성이고 있다.(이후의 反轉, 隱者의 세상에 대한 고민)


3. 獨樂과 自然親和

歸去來兮 (귀거래혜) 돌아왔노라.(確認과 安堵感)

請息交以絶遊 (청식교이절유) 세상과 교유를 끊어버리자.(息交絶遊)

世與我而相違 (세여아이상위) 세상과 나는 이제 서로 어긋났으니

復駕言兮焉求 (부가언혜언구) 다시 수레 타고 나간들(벼슬한들) 무엇하나?

悅親戚之情話 (열친척지정화) 친척들과 정담을 즐거워하고

樂琴書以消憂 (낙금서이소우) 거문고와 책을 즐기며 시름을 달래련다.(悅話樂優)

農人告余以春及 (농인고여이춘급) 농부가 내게 찾아와 봄이 왔다고 일러 주니

將有事於西疇 (장유사어서주) 장차 서쪽 밭에 들일이 생기겠다.

或命巾車 (혹명건거) 혹은 장식한 수레를 부르고

或棹孤舟 (혹도고주) 혹은 한 척의 배를 저어서

旣窈窕以尋壑 (기요조이심학) 이미 아름다운 깊은 골짜기를 찾아가기도 했지만

亦崎嶇而經丘 (역기구이경구) 또한 험한 산을 넘어 언덕을 지나가기도 한다.

木欣欣以向榮 (목흔흔이향영) 나무들은 생기발랄하게 자라고

泉涓涓而始流 (천연연이시류) 샘물은 졸졸 흐리기 시작한다.

羨萬物之得時 (선만물지득시) 만물이 때를 얻음을 부러워하지만

感吾生之行休 (감오생지행휴) 내 삶이 가다가 멈출 날이 멀지 않음을 느낀다.(道家的 - <莊子. 外篇> ‘其生若浮,其死若休(삶은 흘러감, 죽음은 멈춤)’


4. 人生觀과 決心

已矣乎 (이의호) 아, 그만두자.(됐다. 고생할 만큼 했다.)<論語. 公冶長>

寓形宇內復幾時 (우형우내부기시) 이 몸이 세상에 남아 있을 날이 다시 얼마나 될까?

曷不委心任去留 (갈불위심임거류) 어찌 마음을 대자연의 섭리에 맡기지 않고

胡爲乎遑遑欲何之 (호위호황황욕하지) 어찌 허둥지둥 어디로 가려하는가?

富貴非吾願 (부귀비오원) 부귀(돈과 지위)도 내가 바라던 것이 아니며

帝鄕不可期 (제향불가기) 신선 세계에 태어날 것도 기대하지 않는다.

懷良辰以孤往 (회양신이고왕) 좋은 때라 생각되면 혼자 거닐다가

或植杖而耘耔 (혹치장이운자) 때로는 지팡이를 세워 놓고 풀을 뽑기도 한다. 

  ‘植杖耘耔’와 ‘橫槊賦詩’(횡삭부시: 창을 내려놓고 시를 지음- 曹操)’의 대비

登東皐以舒嘯 (등동고이서소) 동쪽 언덕에 올라 조용히 읊조리고(東坡)

臨淸流而賦詩 (임청류이부시) 맑은 시냇가에서 시를 짓는다.

聊乘化以歸盡 (요승화이귀진) 잠시 조화의 수레를 탔다가 죽음에로 돌아가리니(首尾相關)

樂夫天命復奚疑 (낙부천명부해의) 주어진 천명을 즐길 뿐 다시 무엇을 두려워하랴!

반악(潘岳)의 <추흥부(秋興賦)>는 ‘優哉游哉聊以卒世(우재유재료이졸세: 편안하고 유유자적하게, 애오라지 한세상 마칠 따름이다.)’

가의(賈誼)의 <복조부(鵩鳥賦)>는 ‘知命不憂 細故蔕芥兮 何足以疑(자신의 수명을 알아도 근심하지 않으니, 사소한 어려움이야 어찌 족히 두려워하겠는가?)’


* ‘마음고생’이란 뜻으로, 이 ‘形役(형역)’을 사용한 예

1. 金時習 <無題> - 매월당집(梅月堂集)

終日芒鞋信脚行 (종일망혜신각행) 온종일 짚신 신고 발길 닿는 대로 다니는데,

一山行盡一山靑 (일산행진일산청) 하나의 산을 다 걸으니 또 하나의 푸른 산.

心非有想奚形役 (심비유상해형역) 마음은 생각이 없는데 어찌 육신의 노예가 되며,

道本無名豈假成 (도본무명기가성) 도는 본래 이름이 없거늘 어찌 거짓으로 이루리오?

宿霧未晞山鳥語 (숙무미희산조어) 간밤의 안개 사라지지 않았는데 산새 지저귀고

春風不盡野花明 (춘풍부진야화명) 봄바람 여전히 일고 들꽃은 눈부시구나.

短笻歸去千峰靜 (단공귀거천봉정) 짧은 지팡이로 돌아오는 길 뭇 봉우리 고요한데

翠壁亂煙生晩晴 (취벽난연생만청) 푸른 절벽의 짙은 연기는 저녁 햇살에 피어오른다.

*晞(마를 희; xī) 稀貴

*<동문선>에서는 ‘宿露’

*押韻 : 庚


2. 丁若鏞 <打麥行:보리타작>

觀其氣色樂莫樂(관기기색낙막낙) 그 기색 살펴보니 즐겁기 짝이 없어,

了不以心爲形役(료불이심위형역) 마음이 몸의 노예 되지 않았네.

樂園樂郊不遠有(낙원낙교불원유) 낙원이 먼 곳에 있는 게 아닌데,

何苦去作風塵客(하고거작풍진객) 무엇하러 벼슬길에 헤매고 있으리오?


* 寄傲 : ‘복잡한 마음 내려놓으니’의 뜻. 陸雲(서진 최고의 문장가인 陸機의 동생)의 <逸民賦>. 소동파는 바로 도연명의 이글에서 따 <寄傲軒>이란 시를 지었고, 조선시대 純祖의 아들 孝明世子)는 이 단어를 따서, 창덕궁 후원에 기오헌(寄傲軒)이란 건물을 지음.


* “自酌, 怡顔, 寄傲, 容膝, 易安, 成趣, 常關, 流憩, 遐觀 등 은거의 뜻을 내포하는 어휘 알맞게 포치하였다” - 송기한 <文學批評의 欲望과 節制>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