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동정

노자도덕경 강의 (21~30장)

21章(孔德之容)


孔德之容, 惟道是從. *孔德(kǒng dé)=大德, 麻浦區 孔德洞


道之爲物, 惟恍惟惚.(14장 참조)

惚兮恍兮, 其中有象,

恍兮惚兮, 其中有物.

窈兮冥兮, 其中有精,

其中甚眞, 其中有信.


自古及今, 其名不去, 

以閱衆甫. *衆甫(만물을 살리는 사나이, 食母에 대비되는 말)

吾何以知衆甫之狀哉, 以此.


대덕의 모습(容)은 오직 도만을 (이에) 따른다. 


도라는 존재는 있는 듯 없는 듯하다.(황홀하다) 

없는 듯 있는 듯하나(흐릿하고 어슴푸레하나) 그 속에 象(像, 形像)이 있고,

있는 듯 없는 듯하나(어슴푸레하고 흐릿하나) 그 속에 物(萬物, 實體)이 있도다. 

깊고도 어두운 듯하지만, 그 속에 精(精氣, 精神)가 있고, 

그(孔德) 속은 너무나 참되어, 그 속은 믿음이 간다. 


예부터 지금까지 그 이름(孔德, 道)은 사라지지 않으니, 

그것으로 도의 본체를 드러낸다. *衆甫는 ‘도의 본체’를 뜻하며, 食母(‘도의 작용’)의 반대 개념이다.

내가 어찌 衆甫의 형상을 알겠는가? 이것(孔德)이 있기 때문이다.


22章 (曲則全 枉則直)


曲則全, 枉則直, *枉(wǎng 굽을 왕)

窪則盈, 敝則新, *窪(wā 웅덩이 와) 敝(bì 해질 폐)=弊, 弊端

少則得, 多則惑,

是以聖人抱一爲天下式,


不自見, 故明,

不自是, 故彰, *彰(zhāng 드러날 창)

不自伐, 故有功 *伐(fá,fā 목을 베다, 정벌하다, 戰功을 자랑하다)

不自矜, 故長, *矜(jīn 불쌍히 여기다, 아끼다)


夫唯不爭, 故天下莫能與之爭,

古之所謂曲則全者, 豈虛言哉,

誠全而歸之.


굽으면 온전해지고, 구부리면 곧게 되며

파이면 채워지고, 해지면(낡으면) 새롭게 된다.

적으면 얻게 되나, 많으면 미혹된다(어지러워진다).

이런 까닭으로 성인은 하나(道)만을 지켜(품어) 천하의 본보기(원칙)를 삼는다.


자신을 드러내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밝게 드러나며,

자신이 옳다고 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진실이 드러나며,

자신의 전공을 자랑하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공이 드러나고,

자신을 아끼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오래간다.


무릇 오직 다투지 않기 때문에 천하가 능히 그와 다툴 수 없다.

옛사람이 말한 ‘굽히면 온전해진다’는 말이 어찌 헛말이겠는가.

진실로 온전해야 그것(道)에 복귀할 수 있다.


23章 (希言自然 多言人間, 天地不久)


希言自然。


故飄風不終朝, *飄(piāo 회오리바람 표)

驟雨不終日。*驟(zhòu 달릴 취)


孰爲此者﹖ 天地。

天地尚不能久,

而況於人乎﹖


故從事於道者,同於道

德者,同於德,

失者,同於失。


同於道者, 道亦樂得之;

同於德者, 德亦樂得之。

同於失者, 失亦樂失之。

信不足焉, 有不信焉。


말이 거의 없는 것이 자연이다. 希言=希聲, 無聲, 不言. 行不言之敎(2장). 言은 권력자들의 법령을 내리는 말이다.


따라서 회오리바람(飄風=飇風, 突風)은 아침을 다하지(아침 내내 불지) 않고,

소나기는 하루를 다하지(하루 내내 내리지) 않는다.


누가 이렇게 하는가? (바로) 天地이다.

天地(가 하는 일)도 오래 가지 못하는데, (오래 고집하지 않는데)

하물며 사람(이 하는 일)이야 어떠할까? (더욱 오래가지 못한다.) (자연의 변화는 固執스럽지 않으나, 爲政者는 고집스럽다.)


그러므로 도를 따르는 자는, 도에 동화되며 (도를 받다 들이며)

덕을 따르는 자는, 덕과 동화되며,

(도와 덕을) 잃은 자(失者)는, 無도덕(失)과 동화된다.


도에 동화된 자는, 도 또한 즐거이 그를 받아들이며, (道者와 함께하면~) 

덕에 동화된 자는, 덕 또한 즐거이 그를 받아들이며,

무도덕과 동화된 자는, 무도덕 또한 즐거이 그를 받아들인다.

(爲政者에 대한) 믿음이 부족하면 不信이 있을 뿐이다.


24章 (見者不明)


企者不立, *企(qǐ 발돋움할 기=跂, 꾀하다, 바라다)

跨者不行. *跨(kuà 타넘을 과, 사타구니) 夸(kuā 자랑할 과) 誇(kuā 자랑할 과) 誇張廣告 - 過하다


自見者不明, *見(jiàn,xiàn 드러낼 현)

自是者不彰,

自伐者無功,

自矜者不長.


其在道也, 曰餘食贅行, *贅(zhuì 혹 췌, 군더더기)

物或惡之, 故有道者不處. *物(wù)=人物, 或(huò): 늘


발돋움하는(발뒤꿈치를 들고 서 있는) 자는 오래 서 있지 못하며,

멀리 건너뛰는(활보하는) 자는 오래 걸을 수 없다.


자신을 드러내는 자는 (아집과 이기심으로) 오히려 밝게 드러나지 않으며,

자신이 옳다고 하는 자는 (고집으로) 오히려 밝게 드러나지 않으며,

자신을 자랑하는 자는 (자만으로) 오히려 공이 없으며,

자신을 아끼는(잘난척하는) 자는 (거드름으로) 오히려 오래가지 못한다.


그것들은 도의 입장에서 보면 찌꺼기이자 군더더기이다.

모두가 늘 그러한 짓을 미워하기 때문에, (도를 가진 이는) 결코 (그렇게) 처신하지 않는다.


25章 (四大四法, 道法自然)


有物混成, 先天地生.

寂兮寥兮, 獨立不改,

周行以不殆, 可以爲天下母.


吾不知其名, 强字之曰道, 强爲之名曰大.

大曰逝, 逝曰遠, 遠曰反.


故道大, 天大, 地大, 人亦大.

域中有四大, 而人居其一焉.

人法地, 地法天, 天法道, 道法自然.


혼돈으로 이루어진 무엇이 있었으니, 천지가 생기기 이전이었다.

고요하고 휑하여, 홀로 있으나 변함이 없으며,

두루 운행하나 위태하지 않으니, 가히 천하의 어머니라 할 수 있다.


나는 그 이름을 알지 못하나, 억지로 글자로 ‘道’라 쓰고, 억지로 이름 지어 ‘大’라고 한다.

큰 것은 가는 것이요, 가는 것은 멀리 간다는 것이며, 멀리 간다는 것은 되돌아온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도가 크고, 하늘이 크며, 땅도 크고, 사람 또한 크다.

이 지경(세계, 우주)엔 네 개의 큰 것이 있는데, 그 중에 사람이 한 몫을 차지한다.

사람은 땅을 본받고, 땅은 하늘을 본받으며, 하늘은 도를 본받는다. 도는 자연을 본받는다.


26章 (雖有榮觀 燕處超然)


重爲輕根,*重能克輕

靜爲躁君。*靜能勝躁


是以聖人終日行

不離輜重。*輜(zī 짐수레 치)

雖有榮觀,*榮觀(영화로운 볼거리, 화려하고 풍부한 물질적 향유)

燕處超然。*燕(yàn,yān 제비, 잔치, 편안하다)


奈何萬乘之主,

而以身輕天下﹖


輕則失本,*本(běn 뿌리, 백성)

躁則失君。*君(jūn 임금 자리)


무거움은 가벼움의 뿌리가 되고,

고요함은 조급함의 임금이 된다.


이러한 까닭으로 성인은 종일 걸어도

무거운 짐수레를 끌 듯하며,

비록 영화로운 볼거리(화려하고 풍부한 물질적 향유)가 있더라도

편안하게 사는 것에는 초연하다. *가끔 한국어식 어순이 나타난다.


어찌하여 만승의 주인(성인)으로서,

몸을 천하에 가볍게 놀릴 수 있겠는가?


가벼우면 뿌리(백성)를 잃고,

조급하면 임금 자리를 잃는다.


27章 (善行無迹)


善行無轍迹, *善行=無爲. *轍(zhé 바퀴자국 철, 흔적) 轍迹=痕迹

善言無瑕讁. *瑕(xiá 허물 하, 티) 讁(zhé 귀양갈 적, 꾸지람, =謫) 瑕讁=錯誤

善數不用籌策. *籌(chóu 투호 살 주, 산가지, 籌板) *策(cè 꽤 책, 산가지)

善閉無關楗而不可開, *楗(jiàn 빗장, 건)

善結無繩約而不可解. *繩(shéng 줄 승) 約(yuē 묶을 약)


是以聖人 

常善救人, 故無棄人,

常善救物, 故無棄物, 

是謂襲明. *襲(xí 엄습할 습, 덮다)


故善人者, 不善人之師.

不善人者, 善人之資. *資(zī 재물 자, 도움)

不貴其師, 不愛其資,

雖智大迷, 是爲要妙.


잘한 행위(무위)는 자취(흔적)가 없고,

잘한 말은 허물(착오)이 없으며,

잘한 계산은 산가지(주판)가 필요 없다.

잘 잠근 문은 빗장이 없어도 열 수 없으며,

잘 묶은 끈은 매듭이 없으나 풀 수 없다.


이런 까닭으로 성인은 

항상 사람을 잘 구제하므로 사람을 버림이 없고,

항상 물건을 잘 살려 씀으로 물건을 버림이 없으니, 

이를 습명(밝음을 감춤)이라 한다.


이런 까닭으로 선인은 착하지 못한 사람의 스승이고,

착하지 못한 사람은 착한 사람을 드러나게 하는 바탕(도움)이 된다.

스승을 귀하게 여기지 않고, (착하지 않은 이를) 아끼지(사랑하지) 않으면,

비록 지혜가 있다 해도 크게 미혹하니, 이것이 要妙(玄妙가 要求됨)이다.


28章 (大制不割)


知其雄,守其雌, 爲天下谿。

爲天下谿,常德不離,復歸於嬰兒。


知其白,守其黑,爲天下式。

爲天下式,常德不忒,復歸於無極。*忒(tuī 변할 특, 어긋나다) 乖忒(괴특): 사리에 어긋나 맞지 아니함.


知其榮,守其辱,爲天下谷。

爲天下谷,常德乃足,復歸於樸。


樸散則爲器,

聖人用之,則爲官長,

故大制不割。


남성적인 雄(陽)을 알고 여성적인 雌(陰)을 지키면, 천하의 (물이 모이는) 시내가 된다.

천하의 시내가 되면, 항상 德이 떠나지 않으며, 갓난아이(嬰兒)로 돌아간다.


白을 알고, 그 黑을 지키면 천하의 기준(법)이 된다.

천하의 기준(법)이 되면, 항상 德이 변하지 않으며, 無極으로 돌아간다.


영광을 알고, 굴욕을 지키면, 천하의 계곡이 된다.

천하의 계곡이 되면, 항상 덕이 이에 충족되며, 樸(통나무, 淳朴)로 돌아간다.


통나무를 쪼개어 다듬으면 그릇이 될 수 있지만,

성인은 통나무를 그대로 써서 백관의 우두머리(官長)가 된다.

그러므로 大制(큰 마름질)는 쪼개어 다듬지 않는다.


29章 (聖人去甚去奢去泰)


將欲取天下而爲之,*取=治. 爲=人爲, 治

吾見其不得已。*不得=不可能, *已=也

天下神器,不可爲也。*爲=人爲

爲者敗之,執者失之。


故物或行或隨, *故=夫

或噓或吹,*噓(xū 불 허)

或強或羸,*羸(léi 여윌 리, 약하다)

或載或隳。*隳(huī 무너뜨릴 휴)

是以聖人 去甚、去奢、去泰。*泰(tài 클 태, 편안하다) 泰平=太平


장차 천하를 얻어 인위적으로 다스리고자 한다면,

나는 그것을 불가능한 것(부득이한 것, 마지못해 하는 것)으로 본다.

천하는 신묘한 그릇이기 때문에, 억지로 해서는 안 된다.

억지로 하는 자는 실패하고, 억지로 잡는 자는 잃는다.


대체로 만물이란 어떤 것은 앞서고 어떤 것은 뒤따르며,

어떤 것은 느리고 어떤 것은 빠르며,

어떤 것은 강하도 어떤 것은 약하며,

어떤 것은 북돋우고 어떤 것은 무너뜨린다.

이런 까닭으로 성인은 심한(지나친) 것을 버리고, 사치함을 버리고, 편안함을 버린다.


30章 (不道早已)


以道佐人主者,不以兵強天下。

其事好還。*好(hǎo,hào 곧잘, 자주, 걸핏하면)


師之所處,荊棘生焉,

大軍之後,必有凶年。


善者 果而已,不敢以取強。*果(guǒ 성과, 효과, 목적)

果而勿矜,果而勿伐,果而勿驕,

果而不得已,果而勿強。


物壯則老,是謂不道,*壯(씩씩할 장, 강하다)=强 *不道=不合於道. 道主柔弱

不道早已。*已(yǐ 止息, 死亡)


도로써 임금을 보좌하려는 자는, 무력으로 천하를 강하게 하려 하지 않는다.

그 일은 걸핏하면 (報復이, 앙갚음이) 되돌아오기 때문이다.


군사가 머무는 자리에는 (경작을 하지 않기 때문에) 가시덤불이 자라고,

큰 군사를 일으킨 뒤에는 반드시 흉년이 든다.


선자(임금을 잘 보좌하는 자)는 성과를 거둘 따름이지, 감히 무력을 취하지 않는다.

성과를 거두되 자만하지(뽐내지) 않고, 

성과를 거두되 거드름피우지 않으며,

성과를 거두되 교만하지 않고,

성과를 거두되 부득이하며,

성과를 거두되 강제로 하지 않는다.


만물은 강해지면 곧 老衰한다.(장성하면 늙는다) 이를 일러 ‘도에 맞지 않다’(不道)라고 한다. 

不道하면 일찍 죽는다.(사라져버린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