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동정

노자도덕경 강의 (11~20장)

11章(有利無用)

 

三十輻 共一轂, *輻(fú, 바퀴살 복), 轂(바퀴 곡; gu): /곡/이라는 발음에도 /谷(곡)/과 같이 '비어있다'는 의미가 들어 있다. 

當其無,有車之用。

埏埴以爲器, *埏(반죽한 연, 땅 끝 연; yán) , *埏(반죽한 연, 땅 끝 연; yán): /연/이라는 발음에 '연하다', 그래서 '반죽하다' 등의 의미가 들어 있다. 埴(찰흙 식/치; zhí)

當其無,有器之用。

鑿戶牖以爲室, *鑿(záo 뚫을 착), 牖(yǒu 들창 유) *爲(wéi 하다, 행하다, 만들다, 되다, wèi –을 위하여) *食以爲天(먹는 것을 하늘로 삼는다.) 

當其無。有室之用。

 

故有之以爲利,無之以爲用。*日以爲常: 날마다 같은 일을 함.

 

서른 개의 바퀴살이 모두 하나의 바퀴통에 모여 있지만

마땅히 그 (바퀴통)의 없음(빈 공간) 때문에 수레의 쓰임이 있다.

찰흙을 반죽하여 그릇을 만들지만

마땅히 그것(그릇)이 비어 있음(無, 빈 공간)으로, 그릇의 쓰임이 있다.

지겟문과 들창문을 뚫어서 방을 만들지만

마땅히 그것(방)이 비어 있음(無, 빈 공간)으로, 방의 쓰임이 있다.

 

그러므로 그것(之)이 있음(有)은 利로 삼고, 그것이 없음(無)은 用으로 삼는다. 

 

12章(去彼取此)

 

五色令人目盲, *令(lìng,lǐng 사역동사)

五音令人耳聾,

五味令人口爽, *爽(shuǎng, 시원하다, 상쾌하다, 망가지다(傷하다), 손상되다)

馳騁畋獵令人心發狂,*畋(밭 갈 전, 사냥할 전; tián)

難得之貨令人行妨。

 

是以聖人爲腹不爲目,

故‘去彼取此’。- 노자 철학의 핵심, 도덕경 전체를 관통하는 열쇳말.

 

화려한 형색은 사람의 눈을 멀게 하고,

현란한 음악은 사람의 귀를 어둡게 하며,

맛있는 음식은 사람의 입을 상하게 하고,

지나친 오락(흥분된 사냥)은 사람의 마음을 발광시키며(미치게 하며),

귀중한 재화는 사람의 행동을 방해한다(거리끼게 한다).

 

이러한 까닭에 성인은 (정기를 간직한)배를 위하지 (정기가 새어 나가는)눈을 위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저것(눈, 이상, 이론)을 버리고 이것(배, 일상, 실제)를 취한다. 

* 밖에서 해답을 찾으려는 눈이 아니라 내 안의 배, 이상이 아니라 일상, 이론이 아니라 실제를 소중히 하라.

 

13章(寵辱若驚, 貴大患若身)

 

寵辱若驚, *驚(jīng 놀랄 경)

貴大患若身,

 

何謂寵辱若驚,

寵爲上, 辱爲下,

得之若驚,失之若驚,

是謂寵辱若驚,

 

何謂貴大患若身,

吾所以有大患者, 爲吾有身,

及吾無身, 吾有何患

故貴以身於爲天下, 可以寄天下,*寄(jì 주다, 맡기다) 

愛以身 爲天下者, 可以託天下。*託(tuō 부탁할 탁)

 

寵愛(총애)든 侮辱(모욕)이든 놀란 듯이 받아들이고,(경계하고) 

*寵辱若驚: 총애와 모욕을 초월함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평범한 사람은 사소한 총애와 굴욕에 놀라지만 사리에 정통한 사람(성인)은 도리어 이를 경계한다. 좋은 일에도 나쁜 씨앗이 숨어 있을 수 있고, 나쁜 일에도 좋은 씨앗이 숨어있을 수 있다. 위기 속에 기회가 있고 기회 속에 위기가 있다.

큰 患亂(환란, 걱정거리)는 자기 몸처럼 귀하게 여겨라. (‘출세(貴)와 大患(몰락)은 자기 몸처럼 귀하게 여겨라.’로 해석할 수도 있다.)

 

‘寵辱若驚’은 무엇을 두고 한 말인가?

총애는 상등의(떠받드는) 것으로 여기고

모욕은 하등의(깔보는 것) 것으로 여기지만,

그것을 얻어도 놀란 듯이 하고, 그것을 잃어도 놀란 듯이 해야 한다.

이것을 일러 ‘寵辱若驚’이라 한다.

 

'貴大患若身‘은 무엇을 두고 한 말인가?

나에게 큰 환란이 있는 까닭은 나에게 몸이 있기 때문이다.

나에게 몸이 없다면 내게 어떤 환란이 있겠는가!

 

그러므로 

자기 몸을 귀하게 여기듯 천하를 귀하게 여기는 자에게는, 천하를 줄(寄) 수 있고,

자기 몸을 사랑하듯 천하를 사랑하는 자에게는, 천하를 付託할 만하다.

 

14章(夷希微-道紀)

 

視之不見 名曰夷。*夷(yí, 오랑캐 이, 마음이 평화롭다)

聽之不聞 名曰希。*希(xī, 바랄 희, 동경하다, 드물다)

摶之不得 名曰微。*摶(tuán, 뭉칠 단, 엉기다, 모으다) *微(wēi 작을 미, 적다)

此三者不可致詰,故混而爲一。*致(zhì 끝까지 다하다) 詰(jie 물을 힐, 따지다)

 

其上不皦, *皦(jiǎo, 玉石힐 교, 밝다, 또렷하다)

其下不昧,

繩繩不可名,*繩(shéng, 노끈 승) 繩繩: 대가 끊어지지 아니함

復歸於無物。*無物: 身外無物, 空界無物

 

是謂無狀之狀,

無物之象,

是謂惚恍。

迎之不見其首,

隨之不見其後。

 

執古之道以御今之有, *執(zhí 잡을 집, 맡아 다스리다, 執權) *御(yù 거느리다, 통솔하다)

能知古始,是謂道紀。

 

보려 해도 보이지 않으니 이를 ‘이’(빛 없음, 희미함)라 하고,

들으려 해도 들리지 않으니 이를 ‘희’(말 없음, 어렴풋함)라 하고,

잡으려 해도 얻을 수 없어 이를 ‘미’(꼴 없음, 흐릿함)라 한다.

이 세 가지는 따져서 해결할 수 없으니, 뭉뚱그려(섞어서) 하나하고 한다.

 

(이 하나는) 그 위라고 밝지 않고,

그 아래라고 어둡지 않다.

 

아득하여(아스라하여, 끝없이 이어져) 이름 붙일 수 없고,

‘아무런 물상이 없음(존재 이전, 물질이 아닌 것)’으로 다시 돌아가니

이를 일러 ‘형상 없는 형상(모습 없는 모습)’이라 한다,

 

물질 없이 일어나는 현상(실체 없는 형상)이니,

이를 일러 ‘홀황(황홀, 어렴풋하고 어슴푸레함)’이라 한다.

 

맞이해도 그 머리를 볼 수 없고,

뒤쫗아도 그 뒷모습(尾)를 볼 수 없다.

 

(성인은) 태고의 ‘道’를 맡아 다스림으로, 지금의 ‘有’(있는 것, 만물, 일)를 거느리니(제어하니)

(이로써) 능히 태고의 시원을 알 수 있으므로, 이를 일러 ‘道紀’(도의 실마리)라 한다.

 

15章

 

古之善爲道者, *爲士者(王弼本)

微妙玄通, 深不可識,

夫唯不可識, 故强爲之容,

 

預焉若冬涉川, *預(yù =豫, 코끼리, 의심, 머뭇거리다)

猶兮若畏四隣, *猶(yóu 원숭이, 망설임, 두려워하다, 경계하다)

儼兮其若客, *儼(yǎn 의젓할 엄, 공손하다)

渙兮若氷之將釋, *渙(huàn 흩어질 환, 풀리다)

敦兮其若樸, *敦(dūn 도탑다, 힘쓰다) 

曠兮其若谷, *曠(kuàng 밝다, 비우다)

混兮其若濁, *混(hùn 섞이다, 흐리다)

 

孰能濁以靜之徐淸,

孰能安以久動之徐生,

 

保此道者, 不欲盈, *保道者不欲盈

夫唯不盈, 故能蔽不新成. *蔽(bì 덮을 폐, 숨기다) *夫唯不盈 能蔽不成

 

옛날에, 도를 잘 행하는 자는

미묘하고(뚜렷하지 않고 야릇하고 오묘하게) 현통하여(심오하게 통하여) 깊이를 알 수 없다.

무릇 오직(도저히) 알 수 없으므로 억지로나마 그 용모를 형용해 본다.

 

이에 ‘豫’(머뭇거림)는 겨울의 내를 건너듯하고

‘猶’(두려워함)는 사방의 이웃을 두려워하는 듯하며

‘儼’(의젓함)은 손님처럼 하고

‘渙’(흩어짐)은 얼음이 막 녹듯이 하며

‘敦’(돈독함, 도탑고 성실함)은 통나무 같고

‘曠’(비움)은 계곡 같으며

‘混’(흐림)은 혼탁한 물과 같다.

 

누가 능히 혼탁한 물을 고요하게 하여 점차 맑게 할 수 있는가?

누가 능히 안정을 오래 움직여 점차 살아나게 할 수 있는가?

 

이 도를 보유한 자는 가득 채우려 하지 않는다.

무릇 오직 채우려 하지 아니하므로, 능히 (자신을) 숨기고 새로운 일을 벌이지 않는다.

 

16章

 

致虛極, 守靜篤.

萬物並作, 吾以觀復.

夫物芸芸, 各復歸其根. *芸(yún 향초 운, 성한 모양)

 

歸根曰靜, 靜曰復命,

復命曰常. 知常曰明,

不知常, 妄作凶.

知常容, 容乃公,

公乃全, 全乃天,

天乃道, 道乃久,

沒身不殆. *沒(méi,mò 가라앉다.) =歿(mò 죽다)

 

‘虛’에 이르기를 끝까지 다하고, ‘靜’을 지키기를 돈독히 하라.

만물이 더불어 생성되나, 나는 (그것들의) 돌아감을 본다.

무릇 만물은 무성하나, 각각 그 뿌리(근원)으로 돌아간다.

 

뿌리로 돌아감을 靜이라 하고, 靜을 復命(본성이나 생명의 회복, 순리)이라 한다.

복명을 常(영원함, 변함없음)이라 하고, 常을 아는 것을 明(밝은 지혜)라 한다.

常을 알지 못하면, 망령되이(함부로) 凶(나쁜 짓)을 하게 된다.

常을 아는 것이 容(너그러움)이고, 容하면 公(공정, 공평, 숨김없이 드러내 놓음)하며,

公하면 全(온전)해 지고, 全하면 天(하늘)이 되며,

天이 됨은 道를 따르는 일이고, 道를 따르면 久(장구)하게 되니,

몸이 죽더라도(歿)  위태롭지 않다.

 

17章

 

太上,下知有之;

其次,親而譽之;

其次畏之;

其次侮之。

 

信不足焉,有不信焉。

 

悠兮,其貴言, *悠(yōu 멀 유)

功成事遂,百姓皆謂我自然。

 

가장 훌륭한 지도자(최고의 군주)는 그가 있는지도 알지 못하며,

그 다음은 부모 같아서 그를 기리고(칭찬하고),

그 다음은 그를 두려워하며,

그 다음은 그를 업신여긴다.

 

(지도자에 대한) 믿음이 부족하면, 不信이 있을 뿐이다.

 

아직 멀었구나(아득하구나, 근심스럽구나). 말을 귀하게 여겨라.(아껴라)

공이 이루어지고 일이 완수되면, 백성은 모두 나를 일러 ‘자연’이라 할 것이다.

 

18章

 

大道廢,有仁義,*廢(fèi 폐할 폐, 못 쓰게 되다)

智慧出,有大偽。

六親不和,有孝慈,*六親(부모·형제·처자. 六戚)

國家昏亂,有忠臣。*昏亂(마음이 어둡고 어지러움. 여기서는 混亂)

 

大道가 무너지니(못쓰게 되니) 仁義(어짊과 바름)가 있게(존재하게, 생기게) 되고,

智慧가 나타나므로 큰 거짓이 있게 된다.

六親(가족)이 화목하지 못하니 孝慈(치사랑과 내리사랑)가 있게 된다.

나라가 混亂하니(어지러우니) 충신이 있게 된다.

 

19章

 

絕聖棄智,

民利百倍;

絕仁棄義,

民復孝慈;

絕巧棄利,

盜賊無有;

 

此三者,

以爲文不足,*以爲(~ 때문에)

故令有所屬:*令(lìng,lǐng 포고하다, 널리 알리다) *屬(shǔ 붙임)

 

見素抱樸,

少私寡欲。

 

聖을 끊고 智를 버리면,(聖스런 체함과 아는 체함을 끊어버리면)

백성의 이익이 백배나 되고,

仁義를 끊어버리면,

백성은 孝慈(부모 자식 도리)를 회복하며,

技巧와 利益을 끊어버리면,

도적이 있을 수 없다.

 

(끊어버려야 할) 이 세 가지는

글로만 나타내기엔 부족하기 때문에,

그래서 널리 알리고자 다음을 덧붙인다.

 

드러내거나 품고 있음이 소박하다면,

사사로움과 탐욕은 줄어들 것이다.

 

20章

 

絕學無憂。

 

唯之與阿,相去幾何?

善之與惡,相去若何?

人之所畏,不可不畏,

荒兮 其未央哉! *荒(huāng=廣大) *未央[wèiyāng] = 未盡(jìn)

 

衆人熙熙,

如享太牢,

如春登臺。

 

我獨泊兮 其未兆,若嬰兒之未孩,

儽儽兮 若無所歸。*儽(게으를 래)

 

衆人皆有餘,而我獨若遺。

我愚人之心也哉!沌沌兮! *沌(어두울 돈)

 

俗人昭昭,我獨昏昏;

俗人察察,我獨悶悶。 *察(chá 살펴서 알다) * 悶(mēn 번민할 민, 답답하다)

衆人皆有以,我獨頑似鄙。*頑(wán 완고하다, 무디다) * 鄙(bǐ,bì 더럽다, 부끄럽다, 촌스럽다)

 

我獨異於人,而貴食母。 *食母(‘도의 작용’, 玄牝, 1장에 ‘有名萬物之母’)

 

(시비분별을 일으키는) 학문을 끊으면 근심이 사라진다.

 

‘예’하고 공손히 대답하는 것과 ‘여’하며 대충 둘러대는 것 사이는 얼마나 될까.

선과 악은 서로 얼마나 다를까.

남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난들)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지만,

(시비분별은) 망망하여 그 끝이 없구나.

 

사람들이 희희낙락 즐김은

풍성한 잔치를 즐기는 듯,

봄날에 누대에 오르는 듯(소풍 가듯)하구나.

 

나만 홀로 담박(淡泊·澹泊, 욕심 없고 마음이 깨끗함)하여

조짐이 없기는 마치 아이가 옹알거릴 줄도 모르는 것 같고,

게으름이여(나른함이여) 돌아갈 곳이 없는 듯하다.

 

남들은 모두 여유가 있는데, 나만 홀로 다 잃은 듯하고,

나만은 어리석은 사람(바보)의 마음을 가지고 있어 흐릿하고 흐릿하구나.

 

세상 사람들은 밝고 밝지만, 나 홀로 어둡고 어둡구나.

사람들은 똑똑하고 똑똑하지만, 나 홀로 답답하고 답답하구다.

사람들은 각기 쓰임(이유, 방법, 노하우)이 있지만, 나 홀로 무디고 촌스럽구나.

 

나 홀로 남과 달리, 食母(먹여주는 어미, 萬物之母, 도의 작용)를 귀하게 여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