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동정

노자도덕경 강의(31~40장)

31章 (恬淡爲上)


夫佳兵者,不祥之器, * 佳兵(뛰어난 무기) 

物或惡之,故有道者不處。* 或(또, 늘) 處(머물러 있다)


君子居則貴左,

用兵則貴右。*左는 약하나 양의 기운이, 右는 강하나 음의 기운이 흐른다.


兵者 不祥之器,

非君子之器,

不得已而用之,

恬淡爲上。*恬(tián 편안할 념) 恬淡: 욕심이 없고 마음이 깨끗하다.


勝而不美,

而美之者,是樂殺人。


夫樂殺人者,

則不可得志於天下矣。


吉事尚左,

凶事尚右。


偏將軍居左,*偏將(옛날, 대장 아래에 딸린 부하 將帥)

上將軍居右,

言以喪禮處之。


殺人之衆,以哀悲泣之,

戰勝以喪禮處之。


대체로 뛰어난 무기는 상서롭지 못한 도구(道具)이다.

만물이 또 이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도가 있는 자는 (여기에) 머무르지 않는다.


군자가 머무를 땐 (약한) 왼쪽을 귀하게 여기고

무기를 쓸 땐 (강한) 오른쪽을 귀하게 여긴다.


무기는 상서롭지 않은 도구이므로,

군자의 도구가 아니다.

어쩔 수 없이 써야할 때는, 염담(욕심 없음)한 것이 최상이다.


이긴다 해도 아름다운 것이 아니다.

이를(이기는 것을) 아름답게 여기는 자가 있다면 그는 살인을 즐기는 사람이다.


대체로 살인을 즐겨하는 자는

천하(세상)에서 뜻을 얻을 수 없다.


길한 일에서는 왼쪽을 숭상하고,

흉한 일에서는 오른쪽을 숭상한다.


편장군(지위가 낮은 장군)은 왼쪽에 머무르고,

상장군(지위가 높은 장군)은 오른쪽에 머무른다는 것은,

상례(초상)를 치르며 살아간다는 것을 말한다.


많은 사람을 죽이고 슬픔에 젖어 우는 것은,

전쟁에 이겼더라도 상례로써 살아가는 것이다.



32章 (道常無名)


道常無名。


樸雖小,

天下莫能臣也。


侯王若能守之,

萬物將自賓。*賓(bīn 복종하다)


天地相合,以降甘露,

民莫之令而自均。


始制有名,

名亦既有,

夫亦將知止,

知止可以不殆。


譬道之在天下,

猶川谷之於江海。


도는 늘 이름이 없다.


소박하고 비록 작기도 하지만,

천하도 감히 (도를) 신하로 삼을 수 없다.(도가 높다는 뜻)


만약 제후(諸侯)와 왕이 이(도)를 지킬 수 있다면,

만물이 장차 자연스럽게 복종할 것이다.


천지가 서로 합하여, 감로를 내리듯,

백성은 명령을 내리지 않아도 저절로 균등하게 된다.


(도가 무엇인가를) 만들기 시작하면, (그에 걸맞는) 이름을 갖게 된다.

이름이 있다는 것은, 또한 이미 존재한다는 것이며,

무릇 (존재한다는 것은) 한편으로는 장차 사라진다는 사실도 알아야 한다.

사라진다는 것을 알아야 위태롭지 않다.


비유하건데, 도가 천하에 존재하는 것은(양식은)

마치 내와 골짜기의 물이 강과 바다를 향해 흘러가는 것과 같다.




33章 (自知者明 自勝者強)


知人者智,自知者明。

勝人者有力,自勝者強。


知足者富,強行者有志,


不失其所者久,

死而不亡者壽。


남을 아는 자는 지혜롭고, 자신을 아는 자는 총명하다.

남을 이기는 자는 유력하고( 힘이 있고), 자신을 이기는 자는 강하다.


만족할 줄 아는 자가 부유하고, 강력하게 행하는 자가 의지가 있다.


제 자리를 잃지 않는 자는 오래 가고,

죽어도 (도를) 잃지 않는 자는 오래 산다.



34章 (大道氾兮)


大道氾兮,

其可左右。


萬物恃之以生而不辭,

功成不名有。


衣養萬物而不爲主,

常無欲,

可名於小;


萬物歸焉,而不爲主,

可名爲大。


以其終不自爲大,

故能成其大。


대도가 흘러넘치도다.

그것(대도)는 어디든지 갈 수 있다.


만물은 그것( 도)을 믿고 자라나되 말하지 않고,

공을 이루되 이름을 가지고자 하지 않는다.


(도는) 만물을 입혀주고 길러주나 주재(주장)하지 않고,

항상 욕심이 없음을 보면, 가히 於小(어소)라 이름붙일 수 있다.


만물이 (道를 향해) 돌아가되, 주재하지 않으니,

위대(크다)라 이름붙일 수 있다.


(이로써 보면) 끝끝내 자기 스스로를 크다고 하지 않으므로,

능히 그 큼을 이룰 수 있다.



35章 (執大象 天下往) 


執大象,天下往;

往而不害,安平泰。


樂與餌,過客止。*餌(ěr 먹이 이)

道之出口,淡乎無味,視之不可見,

聽之不可聞,用之不可既。


대상(도)을 잡으면, 천하가 (대상에게로) 간다.

가더라도 해롭지 않고, 편안하고 평화로우며 태평하다.


음악과 음식이 있으면, 지나가던 사람이 (가던 길을) 멈춘다.

도는 입 밖으로 나와도 담박하여 맛이 없고, 보아도 보이지 않으며,

들어도 들리지 않고, 써도 다함이 없다.



36章 (柔弱勝剛強)


將欲歙之,必固張之; *歙(xī 줄일 흡) *固(gù 오로지 고)

將欲弱之,必固強之;

將欲廢之,必固興之;

將欲奪之,必固與之。

是謂微明,

柔弱勝剛強。


魚不可脫於淵,

國之利器不可以示人。


줄이려면 반드시 오로지 먼저 늘려야 하고,

약해지려면 반드시 오로지 먼저 강해져야 하며,

폐지하려면 반드시 오로지 먼저 흥하게 해야 하고,

빼앗고자 하려면 반드시 오로지 먼저 주어야 한다.

이를 미명(작은 총명)이라 한다.

부드럽고 약한 것이 단단하고 강한 것을 이긴다.


물고기는 연못을 벗어나면 안 되듯이,

나라의 이로운 기물(국가를 이롭게 하는 지혜)은 남에게 보여서는 안 된다.



37章  (道常無爲)


道常無爲而無不爲。

侯王若能守,萬物將自化;

化而欲作,吾將鎮之以無名之樸;

無名之樸,亦將不欲;

不欲以靜,天下將自定。


도는 항상 (아무 일도) 함이 없지만, 하지 않는 것도 없다.

왕이 만약 (도처럼 무위를) 능히 지킨다면, 만물은 장차 스스로 교화된다.(생성 발육)

변화를 억지로 하려한다면, 나는 장차 이름붙일 수 없는 소박함으로 그것(억지 변화)을 진압할 것이다.

이름 없는 소박한 도로 누르면, (만물도) 역시 장차 욕심이 없어질 것이다.

고요함으로써 욕심 내지 않으면, 천하가 장차 저절로 안정될 것이다.



38章 (上德無爲) 


上德不德,是以有德;

下德不失德,是以無德。

上德無爲而無以爲,

下德爲之而有以爲。

上仁爲之而無以爲。

上義爲之而有以爲。

上禮爲之而莫之應則攘臂而仍之。


故失道而後德,

失德而後仁,

失仁而後義,

失義而後禮。


夫禮者,忠信之薄而亂之首也;*首(shǒu 시초 수)

前識者,道之華而愚之始也。

是以大丈夫 處其厚,不處其薄;

居其實,不居其華。

故去彼取此。


최상의 덕은 덕으로 여기지 않으니, 덕이 있고,

최하의 덕은 덕을 잃지 않으려 하니, 덕이 없다.

최상의 덕은 행함이 없어도, 그것을 염두에 두지 않고,

최하의 덕은 그것을 염두에 둔다.

최상의 인은 그것을 행하되, 염두에 두지 않고,

최상의 의는 그것을 행하되, 염두에 두고,

최상의 예는 행함에 반응이 없으면, 팔을 걷어붙이고 억지로 강요한다.


그러므로 도를 잃은 후에는 덕이 나타나고

덕을 잃은 후에는 인이 나타나고

인을 잃은 후에는 의가 나타나고

의를 잃은 후에는 예가 나타난다.


무릇, 예라는 것은 충성과 신의의 얄팍함이요

어지러움(환란)의 시작이다.

먼저 아는 것은 도의 꽃이지만, 어리석음의 시작이다.

이런 까닭으로 대장부는 두터움(도)에 머무르지, 얄팍함(예)에 머무르지 않는다.

열매에 머무르지, 꽃에 머무르지 않는다.

그러므로 대장부는 저것을 버리고 이것을 취한다.



39章 (貴以賤爲本)


昔之得一者,


天得一以淸,

地得一以寧,

神得一以靈,

谷得一以盈,

萬物得一以生,

侯王得一 以爲天下貞,

其致之, * 致(zhì 바치다, 보내다, 끌어들이다)


天無以淸, 將恐裂,

地無以寧, 將恐發,

神無以靈, 將恐歇,

谷無以盈, 將恐竭,

萬物無以生, 將恐滅,

侯王無以貴高, 將恐蹶,


故貴以賤爲本,

高以下爲基,

是以後王自謂孤寡不穀 *穀(gǔ 착할 곡)

此非以賤爲本邪, 非乎


故至譽無譽

不欲琭琭如玉, 珞珞如石. *琭(lù 옥 록) 珞(luò 조약돌)


태초에 하나를 얻은 자가 있었다.


하늘은 하나를 얻어 맑고,

땅은 하나를 얻어 편안하며,

신은 하나를 얻어 영험하고,

골짜기는 하나를 얻어 가득 차며.

만물은 하나를 얻어 생성하고,

군주는 하나를 얻어 천하를 바르게 했다.

그것(하나)이 이런 것들(之)을 끌어들였다.


하늘이 맑지 않으면 장차 찢어질까 두렵고,

땅은 편안하지 않으면 장차 터질까 두려우며,

신이 영험하지 않으면 장차 신의 기능이 끝날까 두렵고,

계곡이 채워지지 않으면 장차 메마를까 두려우며,

만물이 생겨나지 않으면 장차 사라질까 두렵고,

군주가 바르지 않으면 장차 패망할까 두렵다.


그러므로 귀함은 천함을 그 근본으로 삼고,

높음은 낮음을 그 기초로 삼는다.

따라서 군주는 스스로를 ‘외롭다, 덕이 부족하다, 선하지 못하다’라고 하는 것이다.

이는 천함을 근본으로 삼는 것이 아닌가? 그렇지 않은가?


최고의 명예는 명예가 없는 것이다.

옥처럼 귀하게 되려하지 말고 이리저리 구르는 돌처럼 되라.



40章 (反者道之動)


反者道之動, 弱者道之用.

天下萬物生於有, 有生於無.


(근본으로) 돌아가는 것은 도의 움직임이고, 약한 것은 도의 쓰임(작용)이다.

천하 만물은 있음에서 비롯되나, 있음은 없음에서 비롯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