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동정

노자도덕경 강의(51~60장)

51章


道生之,德畜之,

物形之,勢成之。

是以萬物莫不尊道而貴德。

道之尊,德之貴,

夫莫之命而常自然。


故道生之,德畜之,

長之育之,

成之熟之,

養之覆之; *養:保, *覆(fù 다시 복, 엎어질 복/ 덮을 부):護

生而不有,

爲而不恃,

長而不宰,

是謂玄德。* 4구는 10장에 나왔다.(錯簡)


도는 (덕을) 낳아주고, 덕은 (만물을) 길러주는데,

만물 (자라서) 모양이 형성되면, 형세가 이루어진다.(작용을 한다)

그러므로 만물은 도를 존중하고 덕을 귀중하게 여기지 않음이 없다.

도를 존중하고, 덕을 귀중하게 여기는 것은,

(누구의) 명령이 아니라 언제나 스스로 그러한 것이다.


그러므로 도는 낳아주고, 덕은 길러주며,

성장시켜주고 발육시켜주며,

완성시켜주고 원숙하게 하며,

봉양하고 보호해 준다.(和氣는 길러주고 傷處는 덮어준다)

낳나주되 소유하지 않으며,

일해 주되(베풀되) 기대하지 않으며,

성장시키되 간섭하지(주재하지) 않으니,

이를 일러 현덕(그윽한 덕)이라 한다.


52章


天下有始以爲天下母。*始=道

旣得其母,以知其子;

旣知其子,復守其母,

沒身不殆。


塞其兌,閉其門,終身不勤。*兌(duì 기쁠 태): 여기서는 耳目口鼻

開其兌,濟其事,終身不救。


見小曰明,守柔曰強。

用其光,復歸其明,無遺身殃,

是謂習常。*習常(常道를 이어받음) *習(xí)=襲(xí 계승할 습)


천하에는 시작이 있으니 이를 천하의 어미라 한다.

이미 그 어미를 얻었으니, 그 자식을 알고,

이미 그 자식을 알기에, 다시 그 어미를 지킬 수 있어,

죽더라도 위태롭지 않다.


구멍(이목구비)을 막고, (외부로 향하는 마음의) 문을 닫으면, 종신토록 수고롭지 않으나.

구멍을 열고 일을 이루려고만 한다면, 끝내 구제받지 못한다.


작은 것을 보는 것을 밝다(밝은 지혜)고 하며, 부드러움을 지키는 것을 강하다고 한다.

그 빛을 이용하고, 그 밝음으로 다시 돌아가면, 몸에 재앙이 남지 않으니,


이를 일러 습상(常道를 이어받음)이라 한다.


53章 大道甚夷 而人好徑


使我介然有知,*使: 만일, 가령. *介然=작은, 微小, 暫時. 

行於大道,

惟施是畏。*施(shī 드래낼 시, 뽐내다)


大道甚夷,

而人好徑。


朝甚除,田甚蕪,倉甚虛, *除(chú 덜 제, 없애다. 버리다)

服文綵,帶利劍,厭飲食, *綵(cǎi 비단 채)

財貨有餘,是謂盜夸。非道也哉!*盜夸: 大盜, 盜魁. 夸(kuā 자랑할 과)



만일 내게(노자 또는 성인에게) 작은 지혜가 있다면

(무위자연의) 대도를 걸어감에 있어

오직 드러냄(뽐냄), 이것이 두려움이다.


대도는 참으로 평탄한데,

사람들은 지름길을 좋아한다.


조정은 심히 낭비하고, 밭은 심히 황폐하고(경제 파탄), 창고는 심히 비어있다.(국고 파산)

무늬 있는 비단옷 입고, 날카로운 검을 차며, 염증 나도록(물리도록) 먹고 마시고도,

재화에 여유가 있으면, 이를 일러 도둑의 자랑이라 한다. 결코 도가 아니다!


54章


善建者不拔, 善抱者不脫, *抱: 固定

子孫以祭祀不輟, *輟: 停止, 斷絶, 終止。


修之於身, 其德乃眞,

修之於家, 其德乃餘,

修之於鄕, 其德乃長, *長: 尊崇

修之於國, 其德乃豊,

修之於天下, 其德乃普,


故以身觀身,

以家觀家,

以鄕觀鄕,

以國觀國, *國: 邦으로 표기된 본도 있음.

以天下觀天下,


吾何以知天下然哉, 以此.


잘 세운 것은(도는) 뽑히지 않고, 잘 감싼 것은(도는) 벗겨지지 않으니,

자손들이 (이러한 도에) 제사지냄(숭배함)에 그침이 없다.


몸을 닦으면 그 덕이 참되고,

가정을 닦으면 그 덕이 여유가 있으며,

고을을 닦으면 그 덕이 자라나고,

나라를 닦으면 그 덕이 풍족하며,

천하를 닦으면 그 덕이 두루 미친다.


그러므로 몸으로(몸의 참된 덕으로) 몸을 살피고,

가정으로 가정을 살피며,

고을로 고을을 살피고,

나라로 나라를 살피며,

천하로 천하를 살펴야 한다.


내 어찌 천하가 그러함을 알겠는가? 이(道) 때문이다.


55章 不道早已


含德之厚,比於赤子。

毒蟲不螫,猛獸不據,攫鳥不搏。*螫(쏠 석): 刺咬 *據(jù 움킬 거, 할퀼 거) *攫(jué 움킬 확) 攫鳥=猛禽 *搏(bó 책 박, 찾아내어 붙잡다)


骨弱筋柔而握固。

未知牝牡之合而朘作,精之至也;*朘(juān 불알 최, 줄어들 전) 朘作: 生殖器勃起.

終日號而號不嗄,和之至也。*嗄(á,shà 목잠길 사)


知和曰常,*和: 陰陽 二气의 화합 상태. *常: 事物 運行의 规律. 

知常曰明,

益生曰祥,

心使氣曰強。


物壯則老,是謂不道,

不道早已。


덕을 두텁게 품은 자는, 갓난아기에 비유된다.

독충도 쏘지 않고, 맹수도 할퀴지 않으며, 맹금도 채가지 않는다.


(갓난아기)는 뼈도 약하고 근육도 부드러우나 손아귀는 단단하고,

암수교합은 알지 못하지만 성기를 온전하게 하니,

(이는) 精의 지극함이다.

종일 울어도 목이 쉬지 않음은 (이는) 和의 지극함이다.


조화를 아는 것을 常(영원)이라 하고,

常(상)을 아는 것을 明(밝음)이라 하며,

生(생)을 더하는 것은 祥(상서)이라 하고,

마음으로 기를 부리는 것을 强(강)이라 한다.


만물이 장성하면 노쇠하니, 이를 일러 도가 아니라 이르고,

도가 아닌 것은 일찍 그치게 된다(죽는다).


56章 知者不言, 言者不知.


知者不言, 言者不知.


塞其兌, 閉其門,

挫其銳, 解其紛,

和其光, 同其塵, *4장에도 나옴.

是謂玄同.


故不可得而親, 不可得而疏,

不可得而利, 不可得而害,

不可得而貴, 不可得而賤,

故爲天下貴. * 이 문장들은 玄同의 경계를 이미 넘어섰다. 親疏, 利害, 貴賤 등은 세속적인 범주.


(도를) 아는 이는 말하지 않고, 말하는 이는 알지 못한다.


그 구멍을 막고, (욕망과 잔꾀의) 문을 닫아라.

그 날카로움(銳氣)을 꺾고, 그 어지러움을 풀며.

그 빛을 조화롭게 하고. 그 티끌과 하나 되니 

이를 玄同(현묘하게 하나됨)이라 이른다. = 和光同塵


그러므로 가까이할 수도 없고, 멀리할 수도 없으며, (친소를 가리지 않음)

이롭게 할 수도 없고, 해롭게 할 수도 없으며, (이해를 따지지 않음)

귀하게 여길 수도 않고, 천하게 여길 수도 없으니, (귀천을 구분하지 않음)

그러므로 천하의 귀함이 된다.


57章 何以知其然


以正治國,以奇用兵, *正: 無爲淸靜之道

無事取天下。*取: 지배하다.

吾何以知其然乎?以此:


天下多忌諱,而民彌貧; *忌(jì 꺼릴 기) 諱(huì 숨길 휘): 禁忌

民多利器,國家滋昏; *利器: 銳利한 兵器

人多伎巧,奇物滋起; *伎(재주 기) 巧(기교 교): 技巧 *奇物: 奇事, 나쁜 일.

法令滋彰,盜賊多有。*彰(zhāng 드러날 창)


故聖人云:

我無爲而民自化,

我好靜而民自正,

我無事而民自富,

我無欲而民自朴。


正으로써 나라를 다스리고, 기묘함으로 군사를 부리니,

無事로(일 없음으로) 천하를 얻는다.

나는 어찌 그러함을 알겠는가? 이 때문이다.


천하에 꺼리고 피하는 것(禁忌)이 많으면 백성은 더욱 가난해지고.

백성들에게 편리한 기구가 많아지면 나라는 더욱 혼미해지며,

사람들이 재주가 많아지면 기이한 물건이 더욱 일어나고,

법령이 더욱 드러나면(게시되면) 도적은 많아진다.


그러므로 성인이 말하기를,

내가 무위하니 백성은 저절로 변화되고,

내가 고요함을 좋아하니 백성은 스스로 올바르게 되며,

내가 일함이 없으니(일을 벌이지 않으니) 백성은 스스로 부유해지고,

내가 욕심이 없으니 백성이 스스로 통나무가 된다(순박해진다)고 하였다.


58章


其政悶悶,其民醇醇; *悶(mēn 번민할 민)

其政察察,其民缺缺。 *缺(quē 이지러질 결, 흠 결)


禍兮福之所倚,福兮禍之所伏。

孰知其極? 其無正(也)。 * 正: 確定된 標準.


正復爲奇,善復爲妖 *妖(yāo 아리따울 요, 괴이할 요): 邪惡

民之迷,其日固久。


是以聖人

方而不割,廉而不劌, *廉(lián 날카로울 렴, 곧다) 劌(guì 상처입힐 귀)

直而不肆,光而不耀。*肆(sì 방자할 사)


그 정치가 어수룩하면 그 백성은 순박해지고,

그 정치가 꼼꼼하게 살피면 그 백성은 부족해진다.


화는 복이 의지하는 곳이고, 복은 화가 숨은 곳이다.(화와 복은 상호 의존)

누가 그 끝을 알겠는가? 그 정해짐이 없다.


올바름이 다시 기이한 것이 되고, 착한 것이 다시 사악한 것이 되니,

백성의 미혹됨, 그 날이 진실로 오래되었다.


이러한 까닭으로 성인은

바르되 쪼개지 않고, 날카롭되 상처 입히지 않으며,

곧되 방자하지 않고, 빛나되 눈부시게 하지 않는다.


59章 重積德則無不克


治人事天,莫如嗇。*嗇(sè): 愛惜(사랑하고 아깝게 여김), 保養.

夫唯嗇,是謂早服。*早服: 일찍이 준비함

早服謂之重積德,

重積德則無不克,

無不克則莫知其極,

莫知其極,可以有國。

有國之母,可以長久。*母: 保國의 의미


是謂深根固柢長生久視之道。*柢(dǐ 뿌리 저) *深根固柢


사람을 다스리고 하늘을 섬기는 것으로, 嗇(아낌)만한 것이 없다.

대저, 오직 嗇이라 함은 早服(일찍이 준비함)을 이른다.

'조복'이란 덕을 거듭 쌓는 것이다.

덕을 거듭 쌓다보면 극복하지 못할 것이 없다.

극복하지 못할 것이 없으면 그 끝을 모른다.

그 끝을 모르면, 한 나라를 유지할 수 있다.

國母(도)가 있으면 (나라가) 오래 유지될 수 있다.


이를 일러 '깊고 단단한 뿌리, 長生久視‘의 도라 한다.


60章


治大國若烹小鮮。


以道莅天下,其鬼不神。*莅(lì 다다를 리)=臨

非其鬼不神,其神不傷人; *非=不唯, 不仅(僅): 뿐만 아니라. *鬼는 陰鬼, 神은 陽神.

非其神不傷人,聖人亦不傷人。

夫兩不相傷,故德交歸焉。


큰 나라를 다스림은 마치 작은 생선을 요리하는 것과 같다.(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


도로써 천하에 임하면, 귀신도 힘을 못 쓴다.

귀신도 힘을 못 쓸 뿐만 아니라, 그 귀신은 사람을 해치지도 않는다.

귀신이 사람을 해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성인 또한 사람을 해치지 않는다.

무릇 (귀신과 성인) 둘 다 서로 (사람을) 해치지 않으므로, 덕은 서로에게 돌아간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권상호
댓글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