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교실

고전 명구 초서로 쓰기 - 책 읽는 이유, 지공무사

讀書 將以明夫理而措諸事也 (독서 장이명부리이조저사야) 독서는 장차 진리를 밝혀 현실에 적용하려는 것입니다. - 홍대용(洪大容, 1731~1783)  담헌서(湛軒書)외집(外集) 1 항전척독(杭傳尺牘)  엄철교에게 준 편지[與鐵橋書]: 1765년 동지사의 서장관으로 중국에 가는 홍억(洪檍)은 아직 벼슬길에 오르지 못한 실학자 조카 담헌 홍대용을 수행 군관으로 데리고 간다. 조카는 북경에 도착하여 여러 곳을 견학하고 많은 사람을 만난다. 돌아와서는 여행을 연기(燕記)를 지었다. 또 어머니를 위해 한글로 을병연행록을 쓰기도 하였다.

 

惟以至公無私 立於光天和日 (유이지공무사 입어광천화일) 오직 지극히 공평하여 사사로움이 없는 마음으로 당당히 빛나는 하늘 화창한 태양 아래 서라. - 최한기(崔漢綺, 1803~1877) 인정(人政)15 선인문(選人門), 고험(考驗)인정(人政)』 「선인(選人)은 주로 관리의 선발과 임용, 평가에 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고험은 일반적으로 신중히 생각하여 조사하다란 뜻이나, 여기서는 실상에 부합하는 공정한 평가를 뜻한다. 공무를 보는 사람들에 대한 혜강(惠岡) 최한기의 고언(苦言)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