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교실

處暑(처서) 이야기

處暑(처서) 이야기


處(살 처; ⾌-총11획; chù,chǔ)자의 금문 형태는 호랑이(虍)와 발(夂)의 합자로 호랑이가 발을 웅크리고 앉아있는 모양이었다. 소전에 오면서 안석(几)이 더하여져, 결과적으로 호랑이(虍)와 処(곳 처)의 합자로 이루어져 지금의 형태가 되었다. ‘호랑이가 머물다’에서 ‘곳’ ‘때’ ‘머무르다’ ‘살다’ ‘결정하다(처리하다)’ ‘부서(중앙 관서의 하나)’ 등의 다양한 뜻으로 발전했다. 處地(처지), 處身(처신), 處理(처리), 措處(조처), 對處(대처), 處事(처사), 處分(처분), 處遇(처우), 處罰(처벌), 部處(부처).


일본식 한자 간지는 ‘処’, 중국식 한자 간체자는 ‘处’로 쓴다.

문제는 24절기의 순환에서 處暑(처서)가 立秋(입추) 다음에 온다는 사실이다. 그렇다면 處暑(처서)는 무슨 뜻일까? 혹자는 ‘더위가 處理(처리)되었다.’로, 혹자는 ‘더위가 멈추었다’로 보기도 하는데, 필자는 ‘머무르는 더위’, ‘處處(처처)에 남은 더위’로 풀이한다. 아직 못다 익은 알곡을 위해 더위가 곳곳에 필요하다고 보는 것이다.


暑(더울 서; ⽇-총13획; shǔ)가 外氣(외기)에 의한 더위라면 熱(열)은 人工(인공)에 의한 열이다. 暑(서)는 寒(한)의 반대자이고, 熱(열)은 冷(랭)의 반대자이다. 暑(서)는 

우선 者(놈 자; ⽼-총9획; zhě)의 본뜻은 ‘삶다’이다. 者(자)의 금문을 보면 콩(叔)을 삶는 모습이다. 보기에 따라서는 콩이 더워서 축 늘어지고, 짐승들은 혀를 내두르는 모습으로 보이기도 한다. 나중에 ‘~하는 것’ ‘~하는 사람’으로 쓰이자, 본뜻을 살리기 위해 만든 글자가 煮(삶을 자; ⽕-총13획; zhǔ)이다. 炙(고기 구울 자{적}; ⽕-총8획; zhì)의 발음도 같다. 삶거나 구을 때의 우리말 의성어 ‘자글자글’도 발음상 상통한다.


‘모기도 處暑가 지나면 입이 비뚤어진다.’라는 속담이 있다. 겨울이 오면 봄도 멀지 않듯이, 여름이 오면 가을도 멀지 않으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